장례식장 안내

이용안내
전주고려병원은
마음까지 치료하는 따뜻한 병원입니다.

 Home > 이용안내 > 장례식장 안내

장례식장 안내

장례식장 안내

전주고려병원장례식장
  • 삶의 소중한 추억 그 시간의 마지막을 함께 하겠습니다. 가시는 마지막까지 내 가족처럼 정성껏 모시겠습니다. 전주고려병원 부속장례식장은 200명 수용가능한 4개 조문실로 이루어 졌으며, 최근 리모델링을 통하여 최신시설을 완비하였습니다. 합리적인 가격과 상주분들이 장례를 잘 치룰수 있도록 편안한 공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 문의전화 : 063-242-9944
시설현황
장례절차
임종 > 수시 > 발상 > 부고 > 염습 > 입관 > 성복 > 발인 > 운구 > 하관 > 성분 > 위령제 > 삼우 > 탈상 > 이장 > 인사와 뒷정리
임종

가족이나 가까운 혈족이 운명(殞命)할 때 곁에서 지켜보는 것을 말한다. 이미 임종이 가까워지면 병자가 평소에 입던 옷 중에서 흰색이나 엷은 색의 깨끗한 옷을 골라 갈아 입히고 거처하던 방과 운명한 뒤 모실 방도 깨끗하게 치워둔다. 유언(遺言)이 있으면 침착한 마음으로 기록하거나 녹음해 두고, 병자가 죽기 전에 가장 보고 싶어하는 친족·친지에게 속히 연락하여 운명을 지켜볼 수 있도록 손을 써야한다.

수시

먼저 눈을 곱게 감도록 쓸어 내리고 몸을 반듯하게 한 다음 손과 발을 매만져 가지런히 한다. 머리를 약간 높게 하여 괴고, 깨끗한 솜으로 코와 귀를 막는다. 이를 수시 또는 정제수시(整濟收屍)라 한다. 얼굴에 백포를 씌우로 홑이불을 머리까지 덮은 뒤 병풍이나 장막으로 가린다.

발상

초상을 알리고 상례를 시작하는 절차이다. 수시가 끝나면 가족은 곧 검소한 옷으로 갈아입고 근신하여 애도하되, 호곡은 삼간다. 흔히 근조(槿弔)라고 쓰인 등을 달아 놓거나 상중(喪中) 또는 기중(忌中)이라 쓰인 네모난 종이를 대문에 붙여 초상을 알린다.

부고

호상은 상주와 의논하여 고인이나 상제와 가까운 친척과 친지에게 부고를 낸다. 부고에는 반드시 장일과 장지를 기록해야 한다. 가정의례준칙에는 인쇄물에 의한 개별 고지는 금지되어 있다. 다만 구두(口頭)나 사신(私信)으로 알리는 것은 허용된다.

염습

운명한지 만 하루가 지나면 시신을 깨끗이 닦고 수의(壽衣)를 입힌다. 시신을 깨끗이 닦은 후 겹쳐진 옷을 아래옷부터 웃옷의 차례로 입힌다. 옷고름은 매지 않으며, 옷깃은 산 사람과 반대로 오른쪽으로 여민다. 옷을 다 입히면 손발을 가지런히 놓고 이불로 싼 뒤 가는 베로 죄어 맨다.

입관

염습이 끝나면 곧 입관한다. 이때 시신과 관 벽 사이의 공간을 깨끗한 벽지나 마포(麻布) 등으로 꼭꼭 채워 시신이 관 안에서 흔들리지 않도록 한다. 망인이 입던 옷을 돌돌 말아서 빈 곳을 채우기도 한다. 시신을 고정시키고 홑이불로 덮고 관 뚜껑을 덮은 다음 은정(隱丁)을 박는다. 그리고 관 위에 먹으로 'OO(직함) OOO(본관) OOO(성명)의 널', 여자의 경우는 '(유인(孺人) OO본관)O씨의 널'이라 쓰고, 장지로 싼 뒤 노끈으로 묶는다. 입관이 끝나면 관 밑에 나무토막을 깔고 안치한 다음 홑이불(관보)로 덮어둔다. 관은 병풍으로 가린다.

성복

입관이 끝나고 영좌를 마련한 뒤 상제(喪制)와 복인(服人)은 성복을 한다. 성복이란 정식으로 상복을 입는다는 뜻이다. 요즘은 전통 상복인 굴건제복을 입지 않고 남자는 검은 양복에 무늬없는 흰 와이셔츠를 입고 검은 넥타이를 매며, 여자는 흰색 치마 저고리를 입고 흰색 버선과 고무신을 신는다. 집안의 생활양식에 따라 여자 상제들이 검은색 양장을 하기도 한다. 복인은 검은색 헝겊이나 삼베로 만든 완장이나 상장을 착용한다.

발인

영구가 지을 떠나는 절차이다. 발인에 앞서 간단한 제물을 차려 놓고 제사를 올린다. 이를 발인제라 한다.

운구

발인제가 끝난 뒤 영구를 장지나 화장터까지 운구차나 상여로 운반하는 절차이다. 운구차를 이용할 때 상제는 영구를 차에 싣는 것을 지켜본다. 승차때는 영정, 명정, 상제, 조객의 순으로 오른다. 상여를 이용할 때는 영정, 명정, 여구, 상제, 조객의 순으로 행렬을 지어 간다.

하관

장지에 도착하면 운구차나 상여에서 관을 내려 광중(壙中)에 넣는다. 하관때는 상주와 복인이 참여하되 곡을 하지 않는다. 광중이란 관을 묻기 위하여 파 놓은 구덩이다. 관을 들어 수평이 되게 하여 좌향(坐向)을 맞춘 다음 반듯하게 내려 놓고 명정을 관 위에 덮는다. 그 다음에는 횡대를 차례로 가로 걸친다. 이때 상주는 '취토(取土)'를 세번 외치면서 흙을 관 위에 세번 뿌린다.

성분

상주의 취토가 끝나면 석회와 흙을 섞어서 관을 완전히 덮는다. 이때 빨리 굳도록 물을 조금씩 끼?고 발로 밟아 다진다. 평토를 한 다음 흙을 둥글게 쌓아 올려 봉분을 만들고 잔디를 입힌다. 지석(誌石)은 평토가 끝난 뒤 무덤의 오른쪽 아래에 묻는다. 나중에 봉분이 허물어지더라도 누구의 묘인지를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위령제

성분이 끝나면 묘수앞으로 영좌를 옮기고 간소하게 제수를 차린 뒤 고인의 명복을 비는 제사를 지낸다. 화장을 했을 때에는 영좌를 유골함으로 대신하여 제사를 지낸다.

삼우

장례후 3일째 되는 날에 첫 성묘를 하고 봉분이 잘 되어 있는지를 살피고 간단한 제사를 올린다. 이를 삼우라 한다. 요즘은 초우와 재우는 생략한다.

탈상

상기(喪期)가 끝나 복인(服人)을 벗는 절차이다. 탈상은 부모, 조부모, 배우자의 경우 별세한 날로부터 100일까지이고 그 밖의 경우는 장례일까지이다. 이때 지내는 제사가 탈상제인데 제사지내는 방법은 기제(忌祭)에 준한다.

이장

묘를 다른 자리로 옮겨 다시 장사지내는 것으로서 개장(改葬)이라고도 한다. 이장을 하려면 우선 새 묘자리를 고르고 처음 장사 지낼때와 같이 한다. 옛묘소에서 토신제(土神祭)를 지낸 뒤 조심스럽게 파묘(破墓)하고, 시신을 새묘지로 옮긴 뒤 다시 토신제를 지낸다.

인사와 뒷정리

장례를 치르는 동안 애써 주신 호상과 친지들이 돌아가실 때에는 감사의 인사를 드리도록 한다. 호상을 맡아 주신 분에게는 나중에 댁으로 찾아가서 인사드리는 것이 예의이며, 문상을 다녀간 조객들에게는 감사의 인사장을 보내는 것이 예의이다. 인사장을 엽서정도 크기의 흰 종이에 인쇄를 해서 흰 봉투에 넣어 보낸다.

사망신고
사망신고
  • 사망신고는 사망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신고하여야 합니다.
  • 사망신고가 사망일로부터 1개월 이상일 경우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구비서류
  • 사망신고서 1부(시·구청 및 읍, 면, 동사무소 비치)
  • 사망진단서(사체검안서) 또는 사망증명서 1부
처리기관
  • 사망신고는 호적지 및 주민등록지의 시·구청 및 읍, 면, 동사무소에 사망신고하여야 합니다.
장례식장 전화번호안내
  • 문의전화 : 063-242-9944
구비서류안내
구비서류
구분 구비서류 발행처 비고
사산아 사산증명서 1부
화장필증 1부
병원
승화원
 
신생아 사산증명서 1부
화장필증 1부
병원
승화원
 
노환

병사
병원 사망증명서 또는 사체검안서 1부
화장필증 1부
병원
승화원
 
자택 사망증명서 또는 사체검안서 1부
화장필증 1부
병원
동사무소
승화원
 
사고사 사망증명서 또는 사체검안서 1부
사체종료확인서 1부
화장필증 1부
병원
동사무소
승화원
경찰조사를 위해 사망증명서 또는 사체검안서1부를 병원에서 발급받아 사고난 지역의 관할경찰서에 신고하면 검찰에서 심의후 경찰서에서 사체종료확인서 발급